노화촉진하는 활성산소 원인과 관리(1905,헬조)

압박이 갑자기 풀리면 활성산소 증가
2019. 5. 24. 헬스조선




활성산소는 염증, 암 등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몸속 활성산소는 언제 만들어질까?

활성산소는 특정 상황에서 더 많이 만들어진다. 혈액이 잘 흐르지 않다가 갑자기 흘러서 산소사 미토콘드리아로 들어가면 활성산소가 많이 발생한다.

특히 양반다리를 하고 있다가 펼 때 주의해야 한다. 양반다리를 하고 앉으면 혈류가 억제돼 신경에 산소와 영양분이 퍼지지 않는다. 그러다가 다리를 펴면 그동안 억제됐던 혈류가 많아져 활성산소가 대량으로 발생한다. 심한 운동을 하다가 멈출 때도 마찬가지다. 운동을 격렬하게 하면 몸의 산소가 부족해지는데, 갑자기 운동을 멈추면 그때까지 필요했던 에너지가 필요 없어지면서, 그만큼 에너지를 만들기 위해 필요했던 산소도 남아버린다. 운동을 격렬하게 하다가 바로 중지하기보다는 서서히 강도를 낮춰 끝내는 게 활성산소를 덜 만들 수 있다.


출처 :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5/24/2019052402104.html




----------------------------

노화 촉진하는 활성산소, 어떻게 제거할까?


2018. 4. 23. 헬스조선 


산소는 생존을 위해 우리 몸에 꼭 필요하다. 하지만 체내 세포 손상과 노화를 촉진하는 '활성산소'는 주의해야 한다. 활성산소는 호흡을 통해 몸에 들어온 산소가 체내 대사과정을 거치며 생성되는 산소로, 생체조직을 공격하고 세포를 손상시킨다. 특히 혈액 속에 갑자기 대량으로 들어온 산소가 미토콘드리아(우리 몸 세포 속에서 포도당을 이용해 에너지를 만드는 기관)에 쓰이지 못하고 남으며 생긴다. 그런데 활성산소는 단순히 노화뿐 아니라 평소 잘못된 생활습관에 의해 잘 생긴다. 여의도 어니스트여성의원 조혜진 원장은 "환절기마다 더 피곤하고 또래보다 노화 속도가 빠르다고 생각되면 혈액검사를 통해 활성산소 수치를 점검해 보는 게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체내 활성산소 발생을 줄이는 방법은 무엇일까? 밥을 적게 먹는 소식(小食​)이 도움 된다. ​활성산소는 음식물의 소화와 대사 과정에서 많이 생성되기 때문이다. 실제로 생쥐를 두 그룹으로 나눠 한 그룹에게는 정상적으로 먹이를 주고 다른 그룹에는 30~50%의 칼로리를 줄인 먹이를 줬더니, 먹이를 줄인 생쥐는 마음껏 먹은 생쥐에 비해 평균 수명과 최대 수명이 늘었다. 식이 제한으로 인한 노화 방지 효과는 원숭이 같은 영장류에게서 동일하게 증명된 바 있다.

적절한 운동도 도움이 된다. ​​한국생명과학회지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흰쥐에게 6주간 유산소 운동을 시킨 결과 항산화효소인 SOD는 21% 증가한 반면 그렇지 않은 군에선 8% 증가에 그쳤다. 하지만 근육 피로도를 높이는 지나친 운동은 오히려 활성산소를 증가시킬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항산화 물질이 많이 든 식품을 꾸준히 먹는 것도 활성산소에 의한 산화 손상을 억제한다. 비타민C나 비타민E 등 항산화성분이 풍부한 채소나 과일을 많이 먹는 게 좋다. 조혜진 원장은 "블루베리, 딸기, 구기자, 라즈베리, 비트, 케일, 시금치 등 항산화성분이 풍부한 음식을 섭취하라"고 말했다.

항산화 물질은 직접 체내로 주입하는 주사를 맞는 것도 방법이다. 조 원장은 "비타민C를 식품이나 영양제로 섭취하면 하루 1000mg 내외지만 주사로는 한 번에 1만mg 주입도 가능하다"며 "의사의 조언에 따라 자신의 증상에 맞게 항산화주사를 맞아 보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밖에 과도한 활성산소로 인한 만성 피로를 겪고 있다면 마늘주사, 염증수치가 높다면 감초주사를 맞는 것도 고려할 수 있다. 면역력이 저하됐다면 혈액 검사 후 알부민 주사도 효과가 있다. 단, 항산화주사제는 식품 섭취에 비해 유효 성분의 1회 용량이 고용량이므로, 반드시 의사 진단 후 접종해야 부작용 등을 예방할 수 있다.


출처 :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4/23/2018042302029.html

----------------------

흑마늘효능, 활성산소 잡는 '흑기사


2019. 3. 15. 헬스조선




표적인 건강 식품 중 하나인 흑마늘효능에 대한 궁금증이 많다. 흑마늘효능은 무엇일까?

흑마늘효능은 체력 증진이다. 마늘은 기원전부터 체력 증진을 위해 먹기 시작한 식품이다. 히포크라테스, 알렉산더 대왕, 파스퇴르, 슈바이처 등이 체력 보강식으로 마늘을 즐겨 먹었다고 알려져 있다.

마늘은 탄수화물 20%, 단백질 3.3%, 지방 0.4%, 섬유질 0.92%, 미네랄 13.4%로 구성돼 있어서 영양적으로 우수하다. 다량의 비타민C와 다양한 유기산 및 황화합물들을 포함했다.

마늘 속 알리신은 항균·살균작용을 해 유해균 증식을 억제한다. 알리신은 세균 속으로 들어가 단백질을 분해하는 성질을 가지고 있다. 알리신이 몸속에서 분해될 때 설펜산이라는 성분이 생기는데, 이 성분은 활성산소와 매우 빠르게 반응해 이를 없애는 항산화 작용을 한다. 부추나 양파에도 알리신과 유사한 항산화 물질이 있지만, 마늘에 비해 분해될 때 생기는 설펜산의 양이 작다(캐나다 퀸즈대 연구). 생마늘의 황화 아릴류(allyl sulfur compounds)도 항산화, 항균, 항암, 동맥경화 예방, 지질대사 개선, 면역세포 활성화 효과를 낸다. 이러한 이유로 전 세계적으로 마늘을 식재료로 많이 활용하고 있으며, 그리스와 로마에서는 마늘을 질병을 치료하는 데 사용했다고 전해진다.

위가 약한 사람이 마늘을 그냥 먹으면 속이 쓰리다. 마늘의 매운맛이 위를 자극하기 때문이다. 이때는 흑마늘이 도움될 수 있다. 흑마늘은 일반 마늘과 품종이 다른 게 아니라, 껍질을 까지 않은 생마늘을 섭씨 60~80도에서 1~3개월간 숙성발효시킨 것이다. 달고 새콤한 맛이 난다. 마늘을 숙성시키는 과정에서 자극적인 매운맛이 줄어들어, 위 자극이 덜하다. 또한 수분이 줄어, 마늘 자체가 가진 페놀화합물·플라보노이드 등 항산화 물질 함량이 응축된다. 같은 양을 먹는다면 일반 마늘보다 흑마늘에 항산화 성분이 많은 셈이다. 특히 아시아산 흑마늘은 유럽에 전파돼 신비로운 식재료로 여겨진다.

흑마늘은 숙성 과정 중 S-아릴시스테인이라는 물질을 다량 함유하게 된다. S-아릴시스테인은 항산화, 항염, 항암 등의 효과를 낸다. S-아릴시스테인 효과와 관련한 논문만 3000편 넘게 나와 있다. S-아릴시스테인이 풍부하기 때문에, 흑마늘은 일반 마늘에 비해 활성산소를 없애는 항산화 효과가 10배로 높다.


출처 :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3/15/2019031500677.html

경제 위기 경계할 때(1905,한경)

김광두의 경고 "경제 위기 경계할 때"입력2019.05.20 17:46 수정2019.05.21 07:04 한국경제"경기지표 가파른 추락 심상치 않다외환위기·걸프戰 때 같은 상황인데정부는 애써 현실 부정하려 해이제라도 위기 극복 나서야"문재인 정부 초대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을 지낸 김광두 국가미래연구원장(서강대 석좌교수·사진)이 “경기... » 내용보기

견과류'…효과 보려면 하루 몇 알?_적절섭취량(1707,헬조)

견과류'…효과 보려면 하루 몇 알? 적절섭취량2017. 7. 27. 헬스조선견과류는 하루 30g정도 먹으면 건강에 도움이 된다/사진=헬스조선 DB지방은 대개 고기나 버터에서 나온다고 생각하지만, 식물에서 얻는 지방도 있다. 바로 견과류다. 견과류에는 육류에서 얻는 포화지방과 달리 몸에 좋은 불포화지방이 풍부하다. 견과류는 종류에 따라 다르지만, 보통 중... » 내용보기

피로엔 땅콩, 동맥경화엔 잣(1905,헬조)

피로엔 땅콩, 동맥경화엔 잣2019. 5. 17. 헬스조선건강을 위해선 견과류를 먹으면 좋다. 어떤 견과류를 먹어야 할 지 모르겠다면, 자신의 건강 상태별 추천 견과류를 알아보자.◇치매 예방: 호두호두는 모양이 뇌를 닮았는데 실제로 뇌 건강에 좋다. 뇌신경세포의 60%를 구성하는 불포화지방산이 풍부하기 때문이다. 이는 뇌신경세포가 파괴되는 것... » 내용보기

복분자는 여자, 석류는 남자(1905,헬조)

복분자는 여자, 석류는 남자2019. 5. 17. 헬스조선◇아내에게 더 좋은 복분자복분자가 남자에게 좋다는 이유는 남성호르몬 분비를 원활하게 하고, 신장 기능을 강하게 해 배뇨 관련 증상을 개선시켜 주기 때문이다. '동의보감'에는 복분자에 대해 "남자의 기가 허하고, 정력이 고갈된 것을 치료한다"고 써 있다. 하지만, 최근에는 여성 건강에 더... » 내용보기


메모장